사람의 가치 - 건축저널리스트 최연숙의 글모음 

2014. 8. 25. 출간 



그래도 희망이 있는 건우리에게는 우리의 건축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 좋은 건축가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이다기자가 시간의 횟수를 더하다 보면 좋은 건축가를 만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이고그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더욱 절실하게 느끼게 된다그들은 숨은 듯 그렇게 조용히 자신의 자리에 존재해 있다어지럽고 바쁜 도시의 일상을 부유하듯 다다른 토요일 늦은 오후좋은 건축가 한 사람을 만난 기쁨을 같이 하고 싶다.”    최연숙사람의 가치 중에서 





구입 

교보문고 http://goo.gl/2H8uBq

알라딘 http://goo.gl/m62QWA


보도자료 

http://goo.gl/8wQwHS 



도시와 건축의 경계를 허물고 건축을 통해 문화의 지평을 열려고 부단히 애썼던 저널리스트로 기억한다. 건축저널리즘의 거의 모든 지면이 해외의 유명 건축가 작품의 멋진 사진으로 도배될 때, 그녀는 우리의 도시 건축이 안고 있는 고민에 천착한 고민을 담아내려고 무진 애썼다. 그녀의 저널리즘에는 늘 사회에 대한 깊은 탐닉이 있었다.    - 이영범, 경기대 건축대학원 교수, 나는 그녀를 무엇으로 기억하는가 중에서


그중 그녀가 좀 더 열정을 보인 이슈는, 건축계의 공백이었다. (중략) 공적으로는 물론, 우리 건축사회에 진실로 소중한, 패기와 능력을 갖춘, 긍정적인 정신의 저널리스트의 상실이다. 그녀가 걱정했던 건축가 집단의 공백보다, 이 공백이 더 큰 것은, 그녀가 떠난 이후, 도무지 그 가능성의 기미마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녀가 아니고서는 어찌 해 볼 수 없는, 그녀라는 특이성을 논외로 하고서도 그렇다는 말이다. 그만큼 그녀는, 특이성과 보편성 양자 모두에 메울 수 없는 구멍을 만들었다.    - 이종건, 경기대 교수, 그녀가 특별한 이유 중에서


나는 광화문 앞이 보행자의 공간으로 바뀌었다는 것이 좀처럼 믿어지지 않는다. 광장이 차도로 나뉘어 있다고, 광장의 축이 비틀려 있다고 이야기들을 해도 나는 여전히 이 공간이 기쁘기만 할 따름이다. 다른 문제는 고칠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곳이 보행자의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다. 여기에 관련된 많은 사람들이 크고 작은 역할을 하였고 광화문을 걷다라는 이벤트도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최연숙씨의 역할도 거기 묻혀 있다고 믿는다.    - 서현, 한양대 건축학과 교수, 광화문을 걷다 중에서


‘미국 LA’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인 건축가 7인’의 그룹전 <INSIDE OUT: 7 ARCHITECTURAL THOUGHTS>을 개최하려고 합니다. 본 전시의 참여 건축가 7인은 30,40대 젊은 건축가들로, 건축가로서 성장하는 과정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또한 전시의 주제와 내용은 성장 과정에서의 결과물이자, 현재 진행형의 건축적 고민들입니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한국 건축계는 물론, 국내외적으로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입니다. 



 INSIDE OUT-7AT Poster.pdf  

http://www.insideout-7.com   



전시 개요 

INSIDE OUT: 7 ARCHITECTURAL THOUGHTS 

기간:  2012년 6월 8일~ 6월 28일 (전시 오프닝 6월 8일 오후 6시 30분) 

장소: 미국 LA한국문화원 

참여: 김경순 김동우 안주호 유송희 이상대 이웅희 임창석






< INSIDE OUT: 7 ARCHITECTURAL THOUGHTS >


기획 의도 및 배경


그룹 전시회, ‘INSIDE OUT: 7 ARCHITECTURAL THOUGHTS’는, 2010년 10월경 한국성이라는 화두로, Metropolitan Los Angeles에서 실무하는 한인 건축가 7명이 모이면서, 구체화되었다. 미국의 나성이란 도시에서 건축설계를 하고 있는 그들에게 한국성은 담론의 대상이기보다 일상이다. 작업이 지속적 모임과 상방간 리뷰 및 크리틱을 통하여 진행되었고, 이후, 2011년 5월에 LA소재 코리아타운 경계에 위치한 한국문화원으로부터 특별전시로 초대되어, 2012년 6월 8일부터 28일까지 2F 전시장에서 개최된다.


7인의 작가, 김경순, 김동우, 안주호, 유송희, 이상대, 이웅희, 임창석은 한국에서 건축을 전공하였고, (실무 후) 도미하여 대학원과정을 마친 후, LA 에서 실무중인 공통점이 있다. INSIDE OUT은 장소적 경계, 시간적 전환에 있는 현 상황에서, 문화 정체성의 발현을 위한 그들의 의지와 도전을 은유하며, 7 Architectural Thoughts는, 그 구체적 작업물로서, 건축 2점, 조경1점, 설치4점으로 제시된다. 미국 문화로 정착하는 과정에서 변성했을 한인 건축가 7인전은, Emerging하는 젊은 건축가들의 새로운 가능성과 발로가 될 것이다. (전시 코디네이터 및 참여 건축가 이상대)







문화적 담론은 시작되었다.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젊은 건축가 7명이 ‘한국성’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미주사회에 화두를 던진다. 다양한 문화적 레이어가 혼재된 미국사회에 우리 민족의 문화적 관습을 어떻게 합리화 시키냐 하는것은 우리의 일상생활속에서 알게 모르게 수없이 부딪히는 작은 혼돈임에 틀림없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개인적으로 또는 한인단체를 통해 그리고 인식적으로 또는 무의식적으로 우리 고유의 문화적 가치를 인식하고 다양한 지역 커뮤니티와 다문화 환경을 기반으로 계승, 발전, 지역화시키려는 노력을 계속해 왔다. 이러한 몸부림은 비단 한인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타인종 커뮤니티가 안고 있는 문제이며 지속적으로 행해지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여지고 있다.


주류사회에서 꾸준히 경제적, 정치적 입지만을 넓히려는 한인 커뮤니티는 이러한 무의식적으로 내재된 가치의 편향으로 인해 우리 전통문화의 자부심뿐만 아니라 전통적 사고와 가치를 기반으로 발전해야 마땅한 한인 커뮤니티의 문화를 소홀히 대해 왔다. 지금 우리는 다민족, 다문화 사회에서 우리의 생활방식과 사고를 나름대로 접목시켜 유지하고 살고 있다. 하지만 정작 우리들 스스로 이러한 것들이 얼마나 다민족, 다문화 사회 속에서 미래지향적 가치를 가지고 있는지, 혹은 이러한 습관적 문화 행동들이 사회, 정치, 종교 등 미국의 모든 인문학적 가치들과 어떻게 융합되는지 하는 문제는 경제적, 정치적 가치의 기준만을 가지고 쉽게 결정 짓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건축문화로서 ‘프로네시스’ 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이러한 문제를 인식하고 있는지 없는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제는 어느 정도 기반을 다진 경제적, 정치적 기초와 더불어 우리의 문화적 사고와 가치를 바라볼 여유를 가지야 할 때이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우리 젊은 건축가 그룹이 ‘건축’ 이라는 문화의 한 부분을 가지고 작은 불씨를 지피고자 노력하고 있다. 건축이 산업의 일부분으로만 인식되고 있는 기존의 관념을 조금이나마 변화시키기를 희망하며 이러한 가치의 변화가 이미 우리들이 추구해온 기존의 가치들과 제로섬 게임이 되지 않음을 분명히 말하고 있다. 오히려 문화적 사고와 가치의 중요성이 우리가 속해있는 집단에 얼마나 경제적, 사회적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지를 실험하려고 한다.


우리 고유의 문화적 사고와 가치를 다양한 문화적 레이어 속에 ‘어떻게’ 접합시킬지 그리고 지역화 시킬지는 우리의 몫이 아닐 것이다.  또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소개되는 우리의 건축적 접근 방법들은 하나의 시도일 뿐 완전한 해결점이 될 수도 없을 것이다. 한인 커뮤니티의 문화적 각성을 위해 또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우리 젊은 7명의 건축가는 건축이라는 소재를 이용하여 그저 하나의 화두를 던지고 있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앞으로도 지속적인 작은 건축전시를 통해 또 건축문화로서 시작된 작은 문화적 외침을 통해 우리 전통문화의 우수한 가치를 바라보는 시야를 넓히고 미주사회에서 전통적 가치를 지닌 한인 문화의 발전을 깊이 생각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이 작은 불씨를 위해 시작된 발걸음이 한인 커뮤니티에, 더 나아가 우리를 타산지석으로 삼을 타민족 커뮤니티에게 진취이고 지속적인 문화 ‘프로네시스’로 번져 나아가기를 희망하고 있다. (참여 건축가 김경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