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거문화

신축-역세권-풀옵션이 아닌 ‘라이프스타일을’ 중개하는 부동산 2017. 12. 4. 한국일보 : 신축-역세권-풀옵션이 아닌 ‘라이프스타일을’ 중개하는 부동산 황수현 기자 http://hankookilbo.com/v/058d0293e0564fff8ce5cecebc263442 ‘도쿄 R부동산’ 이야기 책으로획일적 조건 광고보다 맞춤 중개“최악 매물이 누군가에겐 최고” 쇠락한 지역 되살리기에도 관심폐건물 ‘갤러리 르네상스’로 포장공방, 출판사 줄이어 거리 살아나 # 도쿄R부동산이 중개한 일본 도쿄 시부야구에 있는 S씨의 집. 방과 거실의 구분 없이 149.15㎡(45평 가량) 공간이 통으로 뚫려 있다. 공간이 주는 제약을 싫어하는 S씨에게 안성맞춤인 집이다. 이케다 마사노리 제공 “어차피 거기서 거기. 차라리 뼈대만 있는 박스를 팔란 말이다!” 일본 도쿄에 사는 S씨는.. 더보기
당신의 라이프스타일을 중개합니다 {도쿄R부동산} “인구는 줄고, 빈집은 늘고 있는 시대다. 소유 개념과 욕구는 조금씩 옅어지고 있다. 오히려 누구와 어떤 환경에서 무슨 이야기를 하고 무엇을 먹는지, 어떤 시간을 보내는지가 훨씬 중요하다.” 자기 ‘삶’과 ‘공간’을 스스로 선택하려는 이들을 위한 안내서 이 책은 자신의 삶과 공간을 스스로 선택하고, 만들고, 사용하고, 즐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대부분 빈집, 오래된 건물을 자신이 사는 방식, 일하는 방식에 맞게 공간을 개조해 살아간다. 오래된 것에 매력을 느끼며 옛 건물을 좋아하는 사람들, 건물의 분위기나 주변 경관에 우선 가치를 두는 사람들, 공간 구획이 되어 있지 않은 채 골조만 있는 공간은 자기방식대로 개조할 수 있어 좋다는 이들...... 모두 자신의 가치관과 삶이 지향하는 대로 만들어.. 더보기
도쿄R부동산은 누구? 당신의라이프스타일을 중개합니다{도쿄R부동산}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 도쿄R부동산 좋아하는 동네 곳곳을 보물찾기 하듯 돌아다니는 이들이 있다. 빈 집, 오래된 건물, 매력 있는 장소를 찾아 소개하며 누구든지 자기 공간을 만드는 과정을 즐기는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 바로 ‘도쿄R부동산’이다. 2003년 온라인을 기반으로 시작된 도쿄R부동산은 마니아 성향의 부동산 편집숍이자 중개소였다. 그들이 제공하는 물건 정보는 시세나 면적, 교통 이상의 것들이다. 내가 살게 될 마을은 어떤지, 어떤 가게들이 있으며 공원이나 산책길은 어떤지를 알려준다. 또 공간을 직접 경험하면서 느낀 매력을 글과 사진으로 전하는데, 마치 잡지 기사처럼 구성되어 있다. 사람들은 이것에 매력을 느껴 R부동산을 찾는다. 그들은 거주자가 스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