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가치 - 건축저널리스트 최연숙의 글모음 

2014. 8. 25. 출간 



그래도 희망이 있는 건우리에게는 우리의 건축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 좋은 건축가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이다기자가 시간의 횟수를 더하다 보면 좋은 건축가를 만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이고그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더욱 절실하게 느끼게 된다그들은 숨은 듯 그렇게 조용히 자신의 자리에 존재해 있다어지럽고 바쁜 도시의 일상을 부유하듯 다다른 토요일 늦은 오후좋은 건축가 한 사람을 만난 기쁨을 같이 하고 싶다.”    최연숙사람의 가치 중에서 





구입 

교보문고 http://goo.gl/2H8uBq

알라딘 http://goo.gl/m62QWA


보도자료 

http://goo.gl/8wQwHS 



도시와 건축의 경계를 허물고 건축을 통해 문화의 지평을 열려고 부단히 애썼던 저널리스트로 기억한다. 건축저널리즘의 거의 모든 지면이 해외의 유명 건축가 작품의 멋진 사진으로 도배될 때, 그녀는 우리의 도시 건축이 안고 있는 고민에 천착한 고민을 담아내려고 무진 애썼다. 그녀의 저널리즘에는 늘 사회에 대한 깊은 탐닉이 있었다.    - 이영범, 경기대 건축대학원 교수, 나는 그녀를 무엇으로 기억하는가 중에서


그중 그녀가 좀 더 열정을 보인 이슈는, 건축계의 공백이었다. (중략) 공적으로는 물론, 우리 건축사회에 진실로 소중한, 패기와 능력을 갖춘, 긍정적인 정신의 저널리스트의 상실이다. 그녀가 걱정했던 건축가 집단의 공백보다, 이 공백이 더 큰 것은, 그녀가 떠난 이후, 도무지 그 가능성의 기미마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녀가 아니고서는 어찌 해 볼 수 없는, 그녀라는 특이성을 논외로 하고서도 그렇다는 말이다. 그만큼 그녀는, 특이성과 보편성 양자 모두에 메울 수 없는 구멍을 만들었다.    - 이종건, 경기대 교수, 그녀가 특별한 이유 중에서


나는 광화문 앞이 보행자의 공간으로 바뀌었다는 것이 좀처럼 믿어지지 않는다. 광장이 차도로 나뉘어 있다고, 광장의 축이 비틀려 있다고 이야기들을 해도 나는 여전히 이 공간이 기쁘기만 할 따름이다. 다른 문제는 고칠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곳이 보행자의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다. 여기에 관련된 많은 사람들이 크고 작은 역할을 하였고 광화문을 걷다라는 이벤트도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최연숙씨의 역할도 거기 묻혀 있다고 믿는다.    - 서현, 한양대 건축학과 교수, 광화문을 걷다 중에서


사람의 가치

- 건축저널리스트 최연숙의 글모음 






차례

 

 

되찾은 시간 장윤규

 


소통의 방식


더함도 덜함도 없는 적당한 경계 지점에서의 속도감

건축은 인간이 사는 모습, 그 자체이다

사람의 가치

시간성을 담아내고 싶다

우리 건축이 굶주린 것들

즐거운 프로젝트

건축잡지가 두껍다??

BOB 창간작업 그리고. . .

묻어둘 수 없는 취재 일담

소통의 방식

온라인, 오프라인

건축저널계의 공동협의기구가 필요한가

건축저널의 사회적 포지셔닝과 비전

건축저널, 대사회적 담론의 주체로 거듭나기

 


인연의 시간


그립다, 최연숙 안필연

기억의 단편들 김일현

인연의 시간 신명덕

최연숙 단상 김재경

나는 그녀를 무엇으로 기억하는가 이영범

그녀가 특별한 이유 이종건

학교 다니면서 기자되는 공부를 했다고? 이주연

 


즐거운 프로젝트


장소와 기억, 소통 그리고 참여 조임식

페차쿠차 나잇 서울과 최연숙 편집장의 조우 이보미

광화문을 걷다 서현

 


우리 건축이 굶주린 것들


 건축/건축가       분석으로부터의 디자인

                         기술적 수사와 구조적 합리성, 로컬 매핑

                         이 시대 장인을 묻다

역사/전통           한국 건축의 자생력

                         무엇이 우수한가, 왜 우수한가

                         상징, 위엄, 감동 - 대제일을 맞아 종묘를 다시 읽는다

                         전통 문화와 고유 문화 그리고 이 시대의 문화

                         광복 후 50, 한국 건축의 식민성

                         동아시아 건축 역사 인식의 제문제

                         일 마을의 민가 구성원리

                         전통과 현대, 옛 것과 새 것의 관계

도시/지역           미래 도시를 위한 동서양 공동의 모색, 1999 Urban Flashes

                         발렌시아 미래의 상징, 예술과학도시

                         공동성의 가치파주출판도시, 윤곽을 드러내다

                         지역 개발의 새로운 모델로서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북촌 가꾸기

                         소규모 도시복합체

                         스킨 스케이프, 표층화된 도시 이미지로서 건축

                         인사동 개발과 보존의 갈등

생태/환경           기억과 장소의 복원, 선유도 공원

                         도시의 생활 하수처리장

                         생태 개념을 건축화한 사막 위의 도시, 아르코산티

                         자연과 공생하는 생태건축 시스템

기술/재료 목조     건축의 새로운 가능성

                          철로 만든 집, 스틸 하우스

                          물성을 드러낸 건축, 인간에게 부여된 의미

건축교육              새로운 건축교육의 방향과 디자인 디렉터 시스템

                          건축 디자인 캠프의 향방, 지역주의 건축의 심화

                          체험적 설계 교육의 장

                         서울건축학교의 출범, 그리고 SA전시회

                         교육인증 문제와 건축교육 제도 개편 현황

시장/시스템        소규모 아틀리에의 생존 전략

                         설계 조직, 문제는 네트웍이다

                         해외 건축가의 한국 프로젝트

                         젊은 CEO로부터 듣는 한국 건축설계집단의 비전

                         국내 건축설계업계의 경영 환경

정책/법제도        건축가들이여, 도시에 눈을 돌려라

                         인문학 기반의 통합적 건축정책으로

 

  1. 2014.05.21 18:43

    비밀댓글입니다

 

공적공간 사적공간
()스페이스 코디네이터-갤러리정미소 공동기획 프로젝트
리얼 다큐건축과 미술의 소통

건축가와 미술가가 만났다. ‘공간을 화두 삼아 현대인의 삶과 사고를 이야기한다. ()스페이스 코디네이터* -갤러리 정미소공동기획 프로젝트공적공간 사적공간전시는 이러한 건축가와 미술가의 팀 작업을 보여준다. 13인의 건축가와 미술가가 팀별 매칭을 위한 전시와 여러 차례 워크숍을 거쳐 진행되었는데, 스케치와 모델, 갤러리 바닥을 덮은 드로잉은 건축도면 보다 더 축약돼 결론이라기 보단 진행임을 이야기를 하는 듯 하다. 


건축가와 미술가는 작업방식도 다르고 구사하는 작품의 스케일도 다르기에, 한 팀이 되어 한 주제를 발전시켜 전시물까지 완성한다는 것에 감수해야 할 것이 있겠지만, 그럼에도 공공미술이라는 접점에서 만났을 때를 생각하면 건축가와 미술가의 입장 차이는 그리 중요하지 않아 보이기도 한다. 대중이라는 존재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공적 공간사적 공간이라는 너무나도 대중적인 전시 주제에서 관객들은 어떤 이야기를 듣고 싶을까 하는 의구심도 든다. 물론 작가들은 공간에 대한 여러 개념과 의미를 두고 있으며, 공사 공간이 구분되는 인간 심리나 소유, 시간에 따르는 변화를 얘기한다. 공적 공간과 사적 공간의 경계, 그리고 사이공간 등에 대한 관심은 작가의 언어로 표현되고 있었다. 특이한 것은 작업에 참여한 작가들과 전시 기획자들은 7개월 가까이 진행된 프로젝트를 작업의 시작으로 보고 있었다.


전시의 한 부분인 조준호 이문호(Private Space or Public Space/ Reality or Virtuality)의 전시는 심리적 공간을 사적 공간으로 해석하여,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공간을 거울이라는 매체를 통해 보여준다. 그리고 봉일범 권기범 김정주(Highway wonderland) 팀은 갓길, 인터체인지, 고속도로와 같은 도시의 공적 공간을 둘러싸고 있는사이공간의 기묘한 위치를 보고 공적 공간의 경계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반면 정수진 김동진 김영섭(전시방 Made in Korea Bang-소통형 밀실 문화)은 우리의 일상에서이라는 공간이 공적 공간과 사적인 물리적 경계가 사라진 것에 주목하여 갤러리 바닥에전시방도면을 펼쳐 제 3의 공간을 만들어낸다. 관람객은 도면으로 표현된 현실의 공간 위에 채집된 소리에 따라 공간을 인식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공적 공간과 사적 공간이 실제로는소유라는 관념에서 비롯됨을 이현호 이수열 이배경(동시성, 소유, 지연, 설치, 순환, 재생(-순환))팀이 주목한다. 자신의 관람 행위(사적 소유)가 갤러리(공적 공간) 안에서 시간 차이(타임딜레이)에 따라 어떻게 비쳐지는지, 곧 분할된 영상 미디어를 통해 보여지는 관람객들의 움직임은 작품의 내용이 된다. 또 하나의 전시는 두 작가의 합의된 방법론을 모색하는 대신 첫 만남부터 최종 전시에 이르기까지 담론 진행을 기록(김동원 박대성, 침묵, 소통, 중첩)하였다. 서로 다른 영역에 있는 두 사람이 어떻게 융화하는지의 과정을 보여준다.


전시 5개 팀의 건축가와 미술가는 팀의 주제와 매체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따라 서로 다른 협업의 자세를 취하는데, 아쉬움은 그 결과가 전시 매체를 좀더 적극적으로 만드는 사람 중심으로 가게 되는 경우이다. 그런 점에서 개별 작가들의 작품보다는 전시의 메시지에 관심을 둬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전시 기획자도 전시 과정을 기록함으로써 완성된 결과 보다는 오히려 해석에 비중을 크게 두어, 열린 해석의 가능성을 실험하는 과정을 낱낱이 그대로 기록하고자 한다. 전시공간에서 하나의 작품으로 표현되는작가들의 이야기보다는 하나의 결과물을 도출해내기까지의 작가의 문제의식이나 방법론이 어떠할지, 자신의 작업을 통해 추구하는 가치관이 서로 다른 이들에게서 찾을 수 있는 공통점이 무엇일지를 찾는 것이다. 하지만 몇 차례의 워크샵과 토론에서 오고 간 작가들의 담론을 비쥬얼이라는 형식의 전시로 제한된 점은 아쉬움이 남는다. 이후 출판물을 통해 다시 한 번 기록된다고 하니 대중과 소통을 시도할 진정한 리얼다큐의 시청을 기다려볼만 하다.


아울러 전시에서처럼 작품을 텍스트로서 해석하는 시간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일지 모른다. 후기구조주의자들이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는 열린 텍스트의 가능성에 관심을 두듯, 포스트모더니즘 건축의 병폐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하나의 작품보다는 텍스트로서 건축을 바라봐야 하듯 말이다.

WIDE 2009 11/12 게재

 

* ()스페이스 코디네이터는 분야별 공공문화 영역을 아우르며 새로운 문화 영역으로 구축하기 위해 설립되었다고 한다. 인간의 삶에 기반한 예술, 문화와 자생적으로 지속적인 문화-예술을 실현하며, 전시, 출판, 프로젝트, 심포지엄, 세미나 등 다양한 분야와의 접목을 시도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단법인단체로 2008년 설립되었으며, 건축가 장윤규 씨가 대표로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