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launch the full edition in a new window
Online Publishing from YUDU



아카데미즘을 기반으로 출발한 건축지의 저널리즘은 일반적인 저널리즘에 종종 위배되는 방향으로 흘러오곤 했다. 독자의 참여를 기반으로 하기보다 편집자의 독자적인 방향성으로 흘러 왔고, 현 사회상을 직시할 수 있는 복합적인 카테고리들을 엮어 전달하기 보다 건축계의 단면만을 손쉽게 요리해서 전하곤 했다. 잇따라 독자들은 건축저널을 통해 배울 수 있는 새로운 정보를 원했고, 그것은 우리의 현실을 알려내어 공익에 기여하기보다 그들이 꿈꾸는 건축적 이상을 전달하는 기능에 더 큰 무게를 실어 주었다. 결과적으로 건축저널에서 그 사회의 공공성을 이야기한다는 것도 상당한 거리감을 갖게 되었고, 특수한 계층의 기호와 관심을 대변하는 어려운 이야기들로 장식되어 건축하는 사람들 속에서도 건축잡지는 어렵다는 이야기들이 횡행하게 되었다. 결국 건축저널은 우리 시대 전문가 집단이 가졌던 한계와 오류들을 똑같이 밟고 있는 셈이다. (중략) 어쩌면 건축저널이 갖는 전문성은 쉽지 않은 경계의 벽을 허물수 있는 돌파구 역할을 수행할 수도 있다. 그 전문성이 없다면 건축저널이라고 불릴 수도 없을 테니 말이다. 일반인들의 가벼운 일상으로는 쉽게 인지할 수 없는 전적문인 지식과 정보를 보다 구체적으로 전하며, 건축의 창의성을 그들에게 전할 수 있다면, 건축이 문화로 인식될 날이 머지 않을 것이다. 우리에게 취약한 것은 총론이 아니라 각론이다. - 『사람의 가치』 건축저널의 사회적 포지셔닝과 비전 중에서





사람의 가치 

최연숙 지음│2014년 8월 25일 출간│145×205mm│475쪽│19,500원

한국 건축저널과 건축비평의 ‘북 릴레이 프로젝트’ 첫번째


문의 정예씨 출판사

전화 070.4067.8952 팩스 02.6499.3373 

이메일 book.jeongye@gmail.com






사람의 가치 - 건축저널리스트 최연숙의 글모음 

2014. 8. 25. 출간 



그래도 희망이 있는 건우리에게는 우리의 건축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 좋은 건축가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이다기자가 시간의 횟수를 더하다 보면 좋은 건축가를 만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이고그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더욱 절실하게 느끼게 된다그들은 숨은 듯 그렇게 조용히 자신의 자리에 존재해 있다어지럽고 바쁜 도시의 일상을 부유하듯 다다른 토요일 늦은 오후좋은 건축가 한 사람을 만난 기쁨을 같이 하고 싶다.”    최연숙사람의 가치 중에서 





구입 

교보문고 http://goo.gl/2H8uBq

알라딘 http://goo.gl/m62QWA


보도자료 

http://goo.gl/8wQwHS 



도시와 건축의 경계를 허물고 건축을 통해 문화의 지평을 열려고 부단히 애썼던 저널리스트로 기억한다. 건축저널리즘의 거의 모든 지면이 해외의 유명 건축가 작품의 멋진 사진으로 도배될 때, 그녀는 우리의 도시 건축이 안고 있는 고민에 천착한 고민을 담아내려고 무진 애썼다. 그녀의 저널리즘에는 늘 사회에 대한 깊은 탐닉이 있었다.    - 이영범, 경기대 건축대학원 교수, 나는 그녀를 무엇으로 기억하는가 중에서


그중 그녀가 좀 더 열정을 보인 이슈는, 건축계의 공백이었다. (중략) 공적으로는 물론, 우리 건축사회에 진실로 소중한, 패기와 능력을 갖춘, 긍정적인 정신의 저널리스트의 상실이다. 그녀가 걱정했던 건축가 집단의 공백보다, 이 공백이 더 큰 것은, 그녀가 떠난 이후, 도무지 그 가능성의 기미마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녀가 아니고서는 어찌 해 볼 수 없는, 그녀라는 특이성을 논외로 하고서도 그렇다는 말이다. 그만큼 그녀는, 특이성과 보편성 양자 모두에 메울 수 없는 구멍을 만들었다.    - 이종건, 경기대 교수, 그녀가 특별한 이유 중에서


나는 광화문 앞이 보행자의 공간으로 바뀌었다는 것이 좀처럼 믿어지지 않는다. 광장이 차도로 나뉘어 있다고, 광장의 축이 비틀려 있다고 이야기들을 해도 나는 여전히 이 공간이 기쁘기만 할 따름이다. 다른 문제는 고칠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곳이 보행자의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다. 여기에 관련된 많은 사람들이 크고 작은 역할을 하였고 광화문을 걷다라는 이벤트도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최연숙씨의 역할도 거기 묻혀 있다고 믿는다.    - 서현, 한양대 건축학과 교수, 광화문을 걷다 중에서


 ‘서울 정도(定都) 620주년’ 기념

 사진으로 보는 19세기 말 20세기 초 서울의 풍경 !

 서울시립대 박물관 ‘낯선,,서울’展 개최


<낯선,, 서울> 전 5.27~10.3 서울시립대학교 박물관    낯선서울.pdf

 



□ 서울시립대학교 박물관(관장 김종섭)에서는 서울 정도 620주년을 기념하여 1890년대 말에서 1910년대 서울의 경관과 조선인의 일상을 담은 ‘낯선, 서울’展을 5월 27일 개막한다.


□ 전시 개요


    ‘낯선, 서울’展은,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서울이 근대적 도시로 변화해 가기 전의 모습을 담은 전시이다. 1890년대부터 1910년대까지 서울은 여전히 전통적 도시의 외관을 유지하였으며, 조선인들은 과거와 크게 다르지 않은 환경에서 살아갔다. 그러나 이 시기는 전통적인 도성 체계의 도시에서 근대적 도시로의 변화가 조금씩 시작된 때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변화의 기로에 있던 서울의 풍경을 담은 사진과 같은 시기 서구에서 발행된 신문과 잡지, 여행기 등 130여 점이 소개된다. 특히, 1904년 경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스테레오 뷰카드’에 재현된 서울의 경관과 사람들의 일상은 서울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다.

 

□ 전시구성 및 연출


   ☞ 낯선 서울 ; 낯선 사람들


  구한말에서 식민지 초기 서울은 점점 변화해 가는 도시경관과 함께 여전히 변하지 않은 공간구조를 보여준다. 궁궐과 성곽, 성문을 중심으로 하는 풍경은 점차 변해 갔지만, 여전히 서울을 뒤덮고 있는 구름같은 기와집과 거리의 풍경, 그리고 오가는 사람들의 표정은 그대로였다.  거리는 전차와 수레, 땔감을 팔러 나온 사람들과 지게꾼으로 북적이고, 대한제국의 군인들과 광화문의 해태상을 육조거리에서 만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도성 인근에서는 밭을 갈고, 톱질을 하거나 빨래하는 조선인들의 일상과 생업의 현장도 만날 수 있으며, 도성 밖 한강에 이르면 나루터의 분주한 풍경과도 마주하게 된다.   

 

   ☞ 낯선 서울 ; 도성과 성문 그리고 궁궐 


  전통적인 서울의 도시경관을 상징하는 도성과 사대문, 사소문들은 변화의 기로에 서게 된다. 전차의 개설로 도성과 일부 성문은 점점 허물어져 갔으며, 근대적 도시 시설이 만들어지면서 서울은 변하기 시작했다. 

  서울의 도시 개조는 대한제국 시기에 추진되어, 경운궁을 중심으로 기념물과 공원·광장의 조성, 방사상 도로망 계획이 행해지기도 했다. 이후 1914년 일제의 행정구역 개편과 함께 도성 체계의 도시 구조는 점점 사라지게 되었다. 1915년 돈의문이 소멸되었으며 남대문과 동대문의 성곽 역시 조금씩 사라지고, 황제가 살지 않은 궁은 폐허로 변해가게 된다.   

 

□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서울을 방문했던 서구인들의 여행기와 서구 각국의 신문, 잡지 등에 나타난 서울의 다양한 풍경이 선보여진다. 당시 선교사가 담은 서울 관련 영상을 감상하고 1904년 만들어진 ‘서울스테레오’사진을 직접 보는 ‘체험코너’도 마련되어 있다. 


□ 비록 지금과 많이 다르지만, 현대 서울 속에 여전히 일부가 살아남아있는 그래서 조금은 ‘낯선 서울’의 풍경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 이번 전시는 5월 27일 15시에 개막 예정이며, 일반관람은 5월 28일부터 시작된다.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12시, 오후 13시~17시(매주 월~금요일, 토․일요일․휴무일은 휴관)까지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10월 30일까지 계속되며, 관람문의는 (02)6490-6587로 하면 된다.





♧ 궁궐 수비병(1900년 전후)


♧ 광희문(1900년 전후)


♧ 대한제국 군인들과 광화문 앞 군중들(1900년대) 


♧ 창의문(1910년대)


♧ 홍지문(한북문)과 탕춘대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