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마침내 나는 쓰기를 그만두고 강으로 나갑니다

by 정예씨 2010.04.22 17:23

본문

마침내 나는 쓰기를 그만두고 강으로 나갑니다. 나는 바위에 앉습니다. 비린 내음을 풍기며 강물이 철철철 흘러갑니다. 세상은 어느 만큼 살았으며, 세상 흐름을 얼마쯤 내다볼 줄 아는, 죽은 자들과 대면할 시간도 얼마 남지 않은 나는 흐르는 물을 붙잡으려고 하지는 않습니다. 그것을 붙잡으려고 하는 순간에 강물은(혹은 시간은) 사라져버리겠지요. 그런데도 내 시들은 그런 시간을 잡으려고 꿈꾸는 것인지도 모르지요. 최하림 전집 서문 말미에.

'' 카테고리의 다른 글

2cellos - Californication  (1) 2012.08.30
Mickey Mouse - Building a Building - 1933  (0) 2012.07.02
PressPausePlay  (0) 2012.06.28
울지마 톤즈  (0) 2011.01.20
사회생물학 탄생시킨 ‘생물다양성’  (0) 2010.05.11
마침내 나는 쓰기를 그만두고 강으로 나갑니다  (0) 2010.04.22
개구장애  (0) 2010.04.08
What is Holy Communion  (0) 2010.03.14
Django Reinhardt  (0) 2008.12.28
기형도, 빈 집  (0) 2008.11.25
이기적인 사랑은  (0) 2008.05.01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