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도시건축2003.01.30 23:30

 

/호면당(청담점)은 유기농 베이커리를 판매하는 델리 반(Deli ban)과 누들을 전문으로 하는 퓨젼 레스토랑이다. 긴 직사각형의 평면에 델리반과 레스토랑의 프로그램을 담는 것과 공간 흐름이 개방적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초기 계획안의 주안점이었다. 직사각형 평면의 중앙으로 입구와 주방을 배치하여두공간이 분리되도록 하였고, 진입 동선은 평면의 중앙 부분으로 진입하여 델리반과 레스토랑 각각 이용 목적에 따라 둘로 나뉘도록 하였다.

호면당 전면은 유리로 이루어져 외부에 대해 열려있도록 디자인 되었다. 긴 평면을 따라 조경된 외부공간의 이미지들을 내부로 끌어들이는 것이 목적이었다. 테라스 룸은 조경과의 일체감을 더더욱 느낄수 있게 된다. 델리반의 공간도 그린톤으로 내부를 장식하며, 직접적인 대형실사 그래픽을 이용하여 연속성을 갖도록 고려하기도 했다. 호면당과는 달리, 델리 반에는 그린 톤이 내부 공간 색채디자인에서 주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연속된 그린톤과 오픈된 키친이 유기농 베이커리의 신선한 이미지를 강조하고있다.

호면당 인테리어는 동양적이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나는 옻칠된 나무소재 가구와 파벽돌을 주 소재로 하고 있다. 소재 자체의 천연색이 잘 표현될 수 있도록 하며, 적갈색톤의 색채디자인으로 델리반과는 상반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또한 피막처리된 스틸 와이어 메쉬(steel wire mesh)와 거울은 나무와 벽돌 재료와 조화를 이루어, 전체적인 분위기를 잘 이끌고있다. 스틸 와이어 메쉬는 거울과 함께 서로 반영된 이미지가 중첩되도록 이중 효과를 가지며 벽 전체를 장식하고 있다.

청담동 반/호면당은 색채 디자인과 자연스러운 동선 분리로 델리반과 레스토랑의 다른 용도와 기능이 같은 한 공간 안에 병존하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강정예 jeongye@archious.com
0301
건축문화

 

 

Posted by 정예씨

칼럼    건축이 갑자기 더 어려워진 까닭    황두진/황두진건축사사무소 




프로젝트


휘어지는 집 김인철/ (주)건축사사무소 아르키움


더 하우스 조항선/ 매스디자인


반/호면당(청담동 본점) 민경식/ 민경식건축연구소




특별기획 북촌한옥마을가꾸기


북촌한옥마을의 변모과정과 현황


북촌가꾸기사업 리뷰


한옥수선기준 및 수선기법


주거


삼청동 35-167/ 삼청동 35-129/ 가회동 33-37/ 가회동 57/ 가회동 121/ 안국동 175-65 


비주거


가회동 11-103(가회박물관) 


가회동 31-40(한국전통문화연구소)


소격동 88-11(오원미술관) 


계동 48-1(알트루사 여성상담소)


가회동 11-38(아키반사옥)


안국동 72-1(로마네꽁띠) 


화동 130-1(다담선)




연재


네트워크와 인터페이스Ⅳ: 공간생산의 새로운 조건-4.건축사무소


신승수+조임식


'자료실 > └건축문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축문화 0311  (0) 2003.11.01
건축문화 0310  (0) 2003.10.01
건축문화 0309  (0) 2003.09.01
건축문화 0308  (0) 2003.08.01
건축문화 0307  (0) 2003.07.01
건축문화 0306  (0) 2003.06.02
건축문화 0305  (0) 2003.05.01
건축문화 0304  (0) 2003.04.01
건축문화 0303  (0) 2003.03.01
건축문화 0302  (0) 2003.02.01
건축문화 0301  (0) 2003.01.01
Posted by 정예씨

티스토리 툴바